예산군신청사 창호비리사건 일단락 [내포신문]
2018/12/28 21:48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예산군신청사 창호공사와 관련해 자재를 부풀려 공사대금을 청구했다는 의혹을 받아온 창호업자가 1심에서 무죄를 선고 받았다.

대전지방법원 홍성지원은 지난 13일 열린 선고공판에서 창호업자 A씨에 대해 무죄를 선고했다. A씨는 지난 2016년 당시 예산군신청사 신축공사에서 60톤의 알루미늄 섀시를 98톤으로 부풀려 4억 5000만원의 부당 이득을 취한 혐의(사기)로 검찰에 송치됐다.

이후 올 6월부터 11월까지 5차례 공판 끝에 검찰은 A씨에 사기죄로 3년을 구형했으나 재판부의 생각은 달랐다. 또한 허위공문서 작성으로 고발당한 공사 감독관도 지난 10월 무혐의를 받아 신청사 건축과 관련해 창호공사 사기사건은 모두 일단락 됐다.
[ 내포신문 ppp7500@hanmail.net ]
내포신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kik1841@hanmail.net
젊은감각 새로운신문 - 내포신문(kik1841.netfuhosting.com) - copyright ⓒ 내포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충남 예산군 예산읍 예산로 51 2호 | 대표전화 : 041)335-3114 | 팩스 : 041)335-9114
    회사명 : (주)내포신문 | 발행인 : 김인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인규
    내포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