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1-29(일)
 


주석 2022-11-08 182121.jpg

 

충남교육청에서는 개정되는 교육과정 시안을 폐기하고, 균형 잡힌 시각을 가진 연구진이 새롭게 집필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충남도의회 방한일 의원은 지난 7일 제341회 정례회 제1차 본회의 5분발언에서 “무겁지만 아이들과 대한민국의 미래가 달린 문제인 만큼 역사교과서를 상식적 수준에 맞춰 새롭게 집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방 의원에 따르면 지난 8월 30일 교육부가 공개한 2022년 개정 교육과정 시안을 보면, 2025년부터 중·고등 학생들이 공부하게 될 역사 교과서에 6·25전쟁을 기술하면서 ‘북한의 남침’과 자유민주주의에서 ‘자유’라는 단어를 삭제했다. 또 2026년부터 초등학교 5·6학년이 배울 사회과 교육과정 시안에서도 ‘대한민국 수립’에 관한 내용이 사라졌다는 것이다.

 

이에 방 의원은 “북한의 남침은 6·25 전쟁을 유발한 역사적 사실임이 명백함에도 이를 삭제함에 따라 전쟁의 책임 소재를 가렸으며, 자유민주주의 체제에 살아가고 있음에도 ‘자유’라는 표현을 삭제한 것은 도무지 이해하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특히 “현재의 검정제 역사 교과서는 오로지 한 가지 역사 해석만을 강요하는 경향이 크며, 북한 체제는 우호적으로 서술하면서 지난 시절 남북한이 이뤄온 경제·문화 등의 엄청난 차이에 대해서는 설명이 부족하다”고 강조했다.

 

방 의원은 “학생들이 올바른 역사관을 갖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면서 “충남교육청은 개정되는 교육과정 시안을 폐기하고 역사 교과서를 새로 만들 수 있도록 교육부에 적극 건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3900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방한일 의원 “역사 교과서, 상식적 수준으로 집필해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