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6(일)
 
호반그룹이 리솜리조트 인수를 확정지었다. 막판 회원들의 만기조정 요구안을 호반이 수용하면서 지지를 이끌어낸 결과다.

이로써 리솜리조트는 1년 5개월간의 기업회생절차(법정관리)를 종료하고 정상화의 길로 접어들게 됐다.

리솜리조트 등에 따르면 지난달 지난달 31일 충남대학교에서 열린 관계인집회에서 리솜리조트를 2500억원에 인수하는 호반의 회생계획안이 통과됐다. 담보권자 100%, 회생채권자 78.55%가 회생안에 동의함으로써, 회생계획안 인가요건(담보권자 75%, 일반회생채권자 66.7% 이상)을 충족했다.

인수대금(2500억원) 중 1050억원은 채무변제 재원으로, 나머지 1450억원은 제천리조트의 호텔동 건설과 노후화된 리조트 3곳의 시설 개보수 및 리모델링 공사에 사용한다.

호반이 회원들의 불만을 잠재우고 동의를 구하는데 성공한 건 만기조건 조정이 결정적으로 작용했다.

호반은 관계인집회에 앞서 같은달 14일 리솜리조트 회원모임과 협약을 통해 ‘잔여만기+7년’이던 재무변제 시점을 ‘잔여만기+5년’으로 앞당겼다. 또 시설공사비 1450억원을 조기 집행하는 것을 비롯해 숙박일수를 연중 15일 이상 연장, 회원채권 소멸분 가운데 10% 주중 사용 현금권 지급 등을 추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회생계획안에 제시된 회원권 변제율이 50%로 규정돼 연간 30일 시설을 이용할 수 있는 권리가 15일로 줄어들지만 협의에 따라 조정의 여지가 있는 셈이다.

리솜스파캐슬 관계자는 “직원들이 관심사인 고용승계는 100%로 이뤄지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많은 회원권자들과 지역사회에서 관심을 가져준 덕에 법정관리라는 불안한 구조를 벗어나게 됐다”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호반, 리솜리조트 인수 확정 ‘정상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