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복지관장 퇴임공무원 인선 뒷말 [내포신문]
2019/05/25 21:11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사회복지 경력 미충족 자격요건 논란
예산군 장애인종합복지관장 인선을 놓고 자격 시비가 이는 등 뒷말이 무성하다.

특히 장애인복지관 개관이래 공무원 출신 첫 관장이 채용되면서 관장직이 퇴임공무원들의 전유물로 전락하는게 아니냐는 볼멘소리도 나온다.

예산군에 따르면 장애인종합복지관을 수탁 운영 중인 장애인연합회는 지난 1월 장애인복지관장 채용공고를 통해 전년말 군청 사무관으로 공직을 퇴임한 A씨를 관장으로 뽑았다. A씨는 함께 응시한 나머지 후보자 6명을 제치고 지난 2월말 관장직에 올랐으며, 2022년 2월까지 3년간 업무를 수행한다.

논란이 불거진 대목은 A씨의 자격 여부다. 정상적인 기준대로라면 A씨는 관장 자격요건인 ▲6급 이상의 공무원으로 사회복지분야에 5년이상 재직 ▲사회복지사·특수학교 교사·치료사등 장애인재활관련 자격증을 취득한 후 사회복지 분야에서 8년 이상 근무 ▲고등교육법에 따른 대학을 졸업한 후 장애인복지분야 10년 이상 종사 ▲장애인복지분야 박사학위 취득자 또는 대학에서 전임강사 이상으로 2년 이상 재직 등 4가지 중 하나를 충족해야하는 게 일반적이다.

하지만 A씨는 4가지 항목 중 어느 것에도 해당되지 않았다. 4개 자격기준과 함께 특례조항으로 명시한 ‘동등 이상의 자격이 있다고 운영위원회에서 인정한 사람’이란 항목을 적용해 관장으로 인선된 것.

수년간 실무 경력을 쌓아 정상 자격요건을 갖춘 다른 후보로선 운영위와 특정응시자 간 사전교감 등 채용과정에서의 공정성에 의구심을 품을 수밖에 없는 대목이다.

퇴임공무원의 장애인복지관 진출을 두고도 원성이 높다. 개관 후 17년 동안 이어왔던 장애인 출신 관장의 명맥이 2017년 들어 비장애인 영역으로 풀리더니 이제는 공무원 출신 인사로 좁혀져 가뜩이나 부족한 장애인 고용창출을 가로막는다는 것이다.

게다가 공무원 출신 첫 관장이 등장한 것을 두고 장애인단체 사이에선 이 자리가 퇴임공무원들의 전유물로 굳어지는게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도 새나오고 있다.

장애인단체 한 회원은 “장애인 복지를 이끌어갈 막중한 책무를 띤 관장을 채용하면서 전문성과 경력을 따지지 않고 ‘운영위원회에서 인정하는 사람’이라는 어처구니없는 항목을 적용한다는게 납득이 가질 않는다. 보조금 예산을 편성하는 군과의 유대관계 강화를 위한 낙하산 채용으로 밖에 비쳐지지 않는다”며 “공직 출신들이 가뜩이나 열악한 장애인 일자리까지 꿰찬 격이어서 장애인단체 내부에서 반감이 크다”고 말했다.

군 관계자는 이에 대해 “관장 자격요건에 경력 외 예외조항을 둔 것은 상급기관의 채용기준을 준용한 것”이라며 “관장 후보들을 심사하고 최종 합격자를 가린 건 운영위원회에서 결정한 사안으로 관장 인선 절차상 부조리를 묻긴 어렵다”고 밝혔다.
[ 내포신문 kik1841@hanmail.net ]
내포신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kik1841@hanmail.net
젊은감각 새로운신문 - 내포신문(kik1841.netfuhosting.com) - copyright ⓒ 내포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충남 예산군 예산읍 예산로 51 2호 | 대표전화 : 041)335-3114 | 팩스 : 041)335-9114
    회사명 : (주)내포신문 | 발행인 : 김인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인규
    내포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