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문표 의원,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촉구 결의안 발의 [내포신문]
2019/03/11 01:47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이낙연 총리 부정적 입장에 공개질의 통해 유감표명
전국 광역지자체 중 유일하게 혁신도시에서 제외돼 역차별을 당해온 대전·충남에 혁신도시가 지정돼야 한다는 결의안이 국회에 제출됐다.

자유한국당 홍문표(예산·홍성) 국회의원은 7일 대전·충남을 혁신도시로 지정해 지역간 불균형을 해소하고 국가균형발전 국정철학에 부합하게 역차별을 해소해야 한다는 내용을 담은 ‘국토균형발전을 위한 대전충남혁신도시지정촉구 결의안’을 대표발의 했다.

주요 내용은 현재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 제출된 ‘혁신도시조성 및 발전에 관한특별법 개정안’을 조속히 통과시켜 지난 15년 동안 혁신도시로 지정되지 못해 막대한 경제적인 손실과 인구유출, 지역인재채용 불이익 등 심각한 홀대를 당해온 충남과 대전이 혁신도시로 지정될 수 있도록 촉구한다는 내용이다.

이낙연 총리가 지난 1월 홍성군 광천읍을 방문해 발언한 “혁신도시를 마구 늘려놓는 것이 능사는 아니다”라는 부정적인 입장에 대해선 즉각 총리실을 통해 서면으로 유감을 표명하기도 했다.

홍 의원은 이 총리의 발언으로 360만 대전·충남도민들은 자존심에 큰 상처를 받았고, 정치적 이해관계를 떠나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에 힘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찬물을 끼얹는 시대착오적인 발언이라며 비판했다.

홍 의원은 “대전과 충남이 역차별 당하고 있다는 지역민들의 절박한 심정과 간절한 목소리를 정부와 국회가 외면해선 안된다”며 “혁신도시특별법 개정안이 조속히 통과돼 국가균형발전이 올바르게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내포신문 ppp7500@hanmail.net ]
내포신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kik1841@hanmail.net
젊은감각 새로운신문 - 내포신문(kik1841.netfuhosting.com) - copyright ⓒ 내포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충남 예산군 예산읍 예산로 51 2호 | 대표전화 : 041)335-3114 | 팩스 : 041)335-9114
    회사명 : (주)내포신문 | 발행인 : 김인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인규
    내포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