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리혐의 충남도 공무원 2명 직위해제 [내포신문]
2019/01/18 20:16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직무상 비리혐의로 검찰에 기소된 충남도 공무원이 직위해제 됐다.

충남도는 내부 정보로 부동산 투기를 해 기소된 A국장 등 2명을 지난 14일자로 업무에서 배제했다고 밝혔다.

A국장은 2014년 홍성군청에서 건설업무를 담당하면서 개발정보를 미리 알고 도로가 나는 부지를 다른 가족의 이름으로 사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A국장의 비리혐의는 지난해 국무총리실 감찰반에 의해 적발돼 검찰에 고발돼 수사를 받았으며 검찰이 부패방지 및 국민권익위원회의 설치와 운영에 관한 법률위반 혐의로 기소돼 재판을 앞두고 있다.

남궁영 행정부지사는 14일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우리 도 고위 공무원이 부패방지 및 국민권익위원회외 설치와 운영에 관한 법률 위반혐의로 기소가 된데 대해 도민 여러분께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남궁 부지사는 명백한 비리 혐의가 있었음에도 지난 1월 1일 과장이었던 A씨를 국장으로 승진시켰다는 언론의 비난을 의식해 “그때는 수사중이었기 때문에 승진 요건에 따른 인사로 법 절차상 정당성은 문제가 없었다”고 해명했다.

남궁 부지사는 “앞으로 더 큰 경각심과 책임감을 갖고 업무를 수행해 나가겠다”며 “이번 일로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말했다.
[ 내포신문 ppp7500@hanmail.net ]
내포신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kik1841@hanmail.net
젊은감각 새로운신문 - 내포신문(kik1841.netfuhosting.com) - copyright ⓒ 내포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충남 예산군 예산읍 예산로 51 2호 | 대표전화 : 041)335-3114 | 팩스 : 041)335-9114
    회사명 : (주)내포신문 | 발행인 : 김인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인규
    내포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