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군 근시안 인구정책 청년 ‘외면’ [내포신문]
2018/11/23 17:39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도내 15개 시군 유일 청년지원조례 없어
청년들의 주거·일자리 등 지원이 명문화되지 않은 곳은 충남 15개 시·군 중 예산군이 유일한 것으로 나타났다.

군의 인구정책이 단기성과에 급급한 나머지 신규 전입자에 대한 지원으로 치중할 뿐 지역 내 청년층의 정착을 유도해 인구유출을 최소화하는 중장기적 관점의 인구정책에는 소홀한게 아니냐는 지적이다.

군에 따르면 충남도를 비롯한 14개 시군이 청년 정책조례나 일자리지원조례를 제정 시행하고 있으나, 예산군은 아직까지 관련 조례가 없는 상태다.

실제로 천안·아산을 비롯한 도내 다른 시·군들은 청년 관련조례를 1~2개씩 마련해 사업추진의 근거로 활용하고 있다.

이들 지역은 청년정책 일환으로 시·군의 각종 위원회와 정책결정 과정에 참여를 보장하고, 일자리 대책수립을 통해 구직자 취업을 지원한다. 또 실직자 및 취업준비자에 대한 주거환경을 개선하고, 보건·결혼·보육 등 생활안정을 위한 지원사업을 편다.

그러나 예산군은 관련조례를 신설하지 않아 취업활성화 대책, 생활안정자금 지원 등 적극적인 청년지원책을 펴지 못하고 있다. 지역 청년들의 외지 유출이 불가피하고, 귀농·귀촌 청년들의 유입을 기대하기도 녹록지 않은 상황이다.

한 30대 회사원은 “인구 고령화에 따라 노인복지 분야에 투자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인구감소폭을 줄이기 위해선 젊은 층이 지역에서 정착할 수 있도록 지원책을 적극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군 관계자는 “청년들의 고용 확대를 위한 일자리지원 조례 제정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 내포신문 kik1841@hanmail.net ]
내포신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kik1841@hanmail.net
젊은감각 새로운신문 - 내포신문(kik1841.netfuhosting.com) - copyright ⓒ 내포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충남 예산군 예산읍 예산로 51 2호 | 대표전화 : 041)335-3114 | 팩스 : 041)335-9114
    회사명 : (주)내포신문 | 발행인 : 김인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인규
    내포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