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 속 독기 오른 ‘말벌’ 주의보 [내포신문]
2018/08/11 03:15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연일 기승을 부리는 폭염에 말벌 개체 수가 증가하면서 벌 퇴치와 벌집 제거 요청이 끊이지 않고 있다.

충남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해 벌집제거 출동건수는 총 1만 949건이며, 이 가운데 70%인 7621건이 장마가 끝나고 무더위가 시작되는 8~9월에 집중적으로 발생했다.

벌집은 봄철에는 좀처럼 사람 눈에 띄지 않다가 7월부터 벌집이 커지기 시작하면서 눈에 자주 띄게 된다. 또한 도시녹화사업에 따라 도심 속 녹지가 많아지면서 말벌이 서식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된 점도 원인으로 꼽힌다.

올해 들어 지난달 31일까지 벌집제거 출동건수는 총 2513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2094건) 대비 419건이 증가했다.

벌 쏘임 환자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31일까지 도내에서 총 165명이 발생, 지난해 같은 기간(108명)에 비해 57명이 늘었다.
특히 올 6월부터 계속된 고온현상으로 벌의 생육환경이 좋아지면서 벌 개체수가 크게 늘면서 벌집제거 신고와 벌 쏘임 환자도 덩달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주위에 벌이 있을 때는 옷이나 수건으로 흔들어 쫓으려 하지 말고 최대한 움직임을 작게 해 안전한 곳으로 피하고 만일 벌집을 건드렸을 경우 벌집 주변에서 10m 이상 벗어나야 안전하다.

벌에 쏘여 어지럽거나 두통이 올 때는 누워 다리를 들어주는 자세를 취하고 신속히 119에 신고해야 한다. 또 쏘인 부위에 얼음찜질을 할 경우 통증과 가려움증이 완화될 수 있으며 항히스타민제를 복용하면 상태가 호전될 수 있다.

말벌 알레르기가 의심되는 사람은 의사의 사전 처방 후 에피네프린 자가 투여주사기를 휴대하면 응급상황 발생 시 대처할 수 있다고 소방본부 측은 설명했다.

도 소방본부 관계자는 “폭염이 계속되는 요즘이 벌들이 가장 왕성하게 활동하는 시기이니 벌집을 발견하면 직접 제거하지 말고 119에 신고해 달라”고 말했다.
[ 내포신문 ppp7500@hanmail.net ]
내포신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kik1841@hanmail.net
젊은감각 새로운신문 - 내포신문(kik1841.netfuhosting.com) - copyright ⓒ 내포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충남 예산군 예산읍 예산로 51 2호 | 대표전화 : 041)335-3114 | 팩스 : 041)335-9114
    회사명 : (주)내포신문 | 발행인 : 김인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인규
    내포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