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보건소, 여름철 식중독 주의 당부 [내포신문]
2018/08/11 03:08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손 씻기 등 식중독 3대 예방 실천
홍성군보건소는 연일 지속되는 폭염과 고온다습한 환경으로 인해 식중독 발생우려가 높은 만큼 여름철 음식물의 보관·관리·섭취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다.

여름철에 발생할 수 있는 대표적인 식중독으로는 주로 병원성대장균, 살모넬라, 캠필로박터제주니, 장염비브리오 등이 있으며, 일반적으로 세균에 오염된 음식을 섭취하는 경우 짧게는 1시간, 길게는 72시간 내에 고열과 복통·설사·구토 등의 증상이 발생한다.

건강한 성인의 경우 식중독이 발생한 뒤 1~3일이 지나면 자연스럽게 증상이 완화되지만 면역력이 약한 어린이, 노약자는 지속적인 설사로 탈수 증상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더욱 유의해야 한다.

여름철 식중독 예방을 위해서는 △조리 및 식사 전 30초 이상 손 씻기 등 개인 위생수칙을 철저히 하기 △음식물 완전히 익혀 먹기 (육류는 중심부 온도가 75℃로 1분 이상 가열, 어패류는 85℃로 1분 이상 가열) △물 끓여 마시기 △식재료는 깨끗이 씻어 바로 조리하거나 냉장 보관하기 △식재료와 조리된 음식은 구분하여 보관하기 △냉장고에 오래 보관할 수 없는 음식물이나 유통기한이 임박한 식품은 모두 버리기 △주방의 칼, 도마, 행주 등은 사용 후 열탕처리·소독제를 이용한 세척 및 소독 후 잘 말려서 사용하기 등의 예방수칙을 준수하여야 한다.

특히 여름 휴가철을 맞아 야외활동을 하는 경우 산과 들에서 버섯이나 과일 등을 함부로 따먹지 않고, 생선·조개 등의 어패류를 날것으로 섭취하는 경우에는 장염비브리오 등의 식중독 발생 위험이 높아지므로 바다 근처로 휴가를 가는 경우 어패류는 충분히 가열해 먹어야 한다.

또한 여름철 모든 음식은 한 번에 먹을 수 있는 분량만 만들거나 구입하여 사용해야 하며, 유통기한이 경과하였거나 불확실한 식품이나 상온에 일정 기간 방치해 부패·변질이 우려되는 음식은 과감히 버려야 한다.

보건소 관계자는 “여름철 식중독으로 인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손 씻기, 익혀먹기, 끓여먹기 등 식중독 3대 예방 수칙을 준수하고 개인위생을 철저히 할 것을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 내포신문 ppp7500@hanmail.net ]
내포신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kik1841@hanmail.net
젊은감각 새로운신문 - 내포신문(kik1841.netfuhosting.com) - copyright ⓒ 내포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충남 예산군 예산읍 예산로 51 2호 | 대표전화 : 041)335-3114 | 팩스 : 041)335-9114
    회사명 : (주)내포신문 | 발행인 : 김인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인규
    내포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